티스토리 뷰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가 오는 17일 청와대 개방 이후 최초 단독 공연을 진행한다.

비는 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러분들 덕분에 6월 17일 금요일 오후 7시 영광스럽게도 청와대에서 단독 공연을 한다”고 밝혔다.

비는 “열린 공간에서 여러분들과 함께하고자 한다”며 “검은색 옷과 검은색 선글라스, 비트 위에 몸을 맡기고자 하는 뜨거운 열정 세 가지만 준비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청와대 본관 앞 정원 야외무대에서 청와대 개방 특집으로 KBS 열린음악회가 개최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 내외가 관람한 가운데 거미, 브레이브걸스, 인순이 등 다수의 가수들이 출연했다.

비의 이번 공연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비는 “넷플릭스 촬영과 함께 진행되므로 리허설을 함께 해야 하며 곡 수가 한정적일 수 있다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무대를 위해 저와 함께 춤을 추실 분들, 그동안 숨기고 있었던 끼와 열정을 불태우실 분들, 넷플릭스와 함께 전세계 195개국에 얼굴을 알리고 싶으신 분들 (함께해달라)”고 덧붙였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출처 : 연예뉴스 스타인뉴스(http://www.starinnews.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