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최근 논란이 불거진 건강보험료 체납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지민은 2일 방탄소년단 공식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감사하고 영광스럽게도 다양한 인종, 국가, 문화를 가진 아미 여러분들이 계시기에 여러분을 대표해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고 목소리를 높일 수 있었다"고 미국 백악관 행사를 마무리하고 귀국한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민은 "다만 여러분을 대표해 와 있는 제가 아직은 너무 미숙한 게 아닌가 싶었다"고 지난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그동안 저의 미숙함 때문에 걱정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입니다. 앞으로는 염려하시는 일 없도록 더 성숙한 제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지민은 "요즘 자주 찾아오지 않아 걱정하셨을 텐데 자주 찾아뵙겠다. 늘 보고싶다"고 덧붙였다.

지민은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건강보험료를 체납해 지난 1월 고가의 아파트 나인원한남을 압류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뮤직 측은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해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 지민은 지난해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이후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 현재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라고 해명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지민은 지난해 연말부터 해외 일정, 장기 휴가 등으로 연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이를 확인한 후 체납된 금액을 전액 납부했으며, 압류 등기는 말소됐다.

출처 : 연예뉴스 스타인뉴스(http://www.starinnews.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