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타인뉴스 한정연 기자] 아역배우 최유리가 배우 김우빈의 미담을 추가했다.

최유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빈 삼촌이 유리를 위해 큰 선물을 주셨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유리가 김우빈에게 선물 받은 아이폰이 담겨있다. 특히 휴대폰 배경 화면은 김우빈과 최유리가 영화 '외계+인' 촬영 현장에서 찍은 셀카로 설정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최유리는 "김우빈이 (초등학교) 졸업 선물로 갖고 싶은 게 있냐고 물어보셔서 유리가 필통을 갖고 싶다고 했는데... 필통과 함께 아이폰을 선물로 주시다니"라며 훈남 삼촌의 통큰 선물에 깜짝 놀랐다.

최유리는 감격하며 "세상에 아이폰이라니, 감사히 잘 쓰겠습니다"라며 "촬영장에서 만날 때마다 유리를 위해 항상 선물 챙겨주셔서 고마운 마음 가득이었는데 이렇게 큰 선물을 주셨어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마지막으로 "김우빈 배우님은 자상하고 다정한 사람"이라고 덧붙이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우빈과 최유리는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외계+인' 1부에 함께 출연했다.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출처 : 연예뉴스 스타인뉴스(http://www.starinnews.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