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타인뉴스 김학철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아이스하키의 역사적인 첫 골을 터뜨린 조민호가 폐암 투병 끝에 35세로 세상을 떠났다.

안양 한라는 15일 “캡틴 조민호 선수가 오늘 오후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조민호는 지난해 10월 안양 한라의 미국 원정에서 돌아온 직후 폐암 진단을 받았다. 그는 8개월간 항암 치료를 받았으나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이날 삼성서울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서울 태생인 조민호는 경기고 시절부터 빼어난 경기력과 성실한 자세로 주목받았다. 그는 고려대 4학년이던 2008년 처음 태극 마크를 단 이래 줄곧 한국 아이스하키를 책임지는 간판스타로 활약했다. 특히 한국 남자 아이스하키가 처음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았던 평창 올림픽에선 체코와의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 골은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올림픽 본선 첫 골이라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가 있다.

조민호는 소속팀 안양 한라에서도 전설이었다. 2009년 입단한 그는 안양 한라의 아시아리그 6회 우승의 주역이었다. 2018년부터는 안양 한라의 주장을 맡아 리더십을 발휘했다. 조민호는 정규리그 통산 393경기를 뛰면서 124골 32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어시스트는 한국 선수 통산 최다 기록으로 남아 있다.

팬들에게 조민호는 숱한 기록보다 투혼의 사나이로 기억된다. 2018년 5월 세계아이스하키선수권대회 라트비아전에서 퍽에 맞아 앞니가 3개나 부러졌음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위해 몸을 던진 것이 대표적이다. “마흔 살까지 선수로 뛰고 치료를 받겠다”던 그는 자신의 다짐보다 너무 빨리 세상을 떠났다.

출처 : 연예뉴스 스타인뉴스(http://www.starinnews.com)

댓글
댓글쓰기 폼